롯데그룹이 최근 주목받고 있는 공유주방 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한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 26일 공유주방 스타트업인 심플프로젝트컴퍼니에 15억원을 투자하고 롯데호텔과 롯데쇼핑 e커머스·롯데슈퍼·롯데지알에스 등 그룹의 식품·유통계열사와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어가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음식점끼리 주방을 나눠쓰는 공유주방은 1980년대 미국에서 처음 나온 사업모델로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해왔으며 최근 국내에서도 온라인·모바일 기반의 배달전문업체가 늘면서 주목받고 있다.

롯데액셀러레이터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인 '엘캠프(L-Camp)' 출신인 심플프로젝트컴퍼니는 국내 최초로 공유주방 서비스 '위쿡(WECOOK)'을 선보인 스타트업이다.

현재까지 2개 점에서 460팀 이상이 위쿡을 사용했으며, 올해 안에 15개 점 추가 개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우선 롯데호텔 소속 셰프 200여명이 R&D센터로 위쿡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 롯데호텔과 롯데슈퍼, 롯데쇼핑 e커머스는 식음료(F&B)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유통채널을 지원하고, 자체브랜드(PB) 제품개발도 논의하고 있다.

롯데지알에스가 운영하는 복합시설에 심플프로젝트컴퍼니가 인큐베이팅한 우수 사업자 매장 입점도 추진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투자를 통해 공유경제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청년창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롯데, 공유주방 사업에 본격투자…계열사와 시너지 노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