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첫 컴팩트 SUV

렉서스가 컴팩트 SUV 'UX'를 28일 선보였다.

UX는 스핀들 그릴을 강조한 역동적인 디자인과 GA-C 플랫폼 기반의 낮은 무게중심이 특징이다. 외관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인상을 주는 '타임 인 디자인(Time in Design)' 컨셉트를 적용해 제품 매력을 다양한 측면에서 즐길 수 있다. 레이싱카의 스포일러에서 영감을 얻은 일자형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공기역학 기능도 겸한다. 실내는 운전자의 자세변경과 시선 이동을 최소화했다.
[2019 서울]렉서스, 브랜드 가치 응축한 UX


동력계는 최고 146마력, 최대 19.2㎏·m를 발휘하는 2.0ℓ 가솔린 엔진과 모터, 24㎾h 니켈 수소 배터리를 장착했다. 시스템 합산 최고출력은 183마력이다. 변속기는 무단 변속기(e-CVT)를 조합했다. 구동계는 2WD와 하이브리드 전용 AWD 두 가지를 준비했다. 효율은 2WD 16.7㎞/ℓ(도심 17.2㎞/ℓ, 고속 16.2㎞/ℓ), AWD 15.9㎞/ℓ(도심 16.5㎞/ℓ, 고속 15.3㎞/ℓ)다.

편의품목은 10.3인치 와이드 멀티미디어 시스템, 팜레스트&오디오 컨트롤러, 열선 스티어링 휠, 킥 오픈 파워 백 도어, 스마트폰 무선 충전 등을 마련했다. 안전품목은 10개 에어백과 렉서스 세이프티 플러스를 적용했다. 렉서스 세이프티 플러스는 긴급보조제동, 다이내믹레이더컨트롤, 차선 추적 어시스트, 오토매틱 하이빔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UX 250h 2WD 4,510만원, AWD 5,410만원이다.

고양=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2019 서울]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 [2019 서울]메르세데스-벤츠, X5와 맞붙을 GLE 공개
▶ [2019 서울]닛산, 이름 빼고 다 바꾼 알티마
▶ [2019 서울]재규어, 성공적인 성형수술 거친 신형 XE 선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