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가격 4510만~5410만원
렉서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UX / 사진=한국도요타

렉서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UX / 사진=한국도요타

일본 도요타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가 새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UX’(사진)를 국내에 처음 공개했다.

렉서스는 28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언론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신차 UX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정식 판매에 들어갔다. 사전 계약 대수는 200여 대로 집계됐다.

UX는 하이브리드카(HEV)로 높은 연료 효율성이 강점이다. 공인 복합 연비는 L당 16.7㎞(2륜 구동 기준)다. 2.0L 가솔린(휘발유) 엔진과 전기 모터가 탑재됐다. 전기 모터를 함께 사용하는 특성상 도심 연비(17.2㎞)가 더 높다. 최고 출력은 176마력이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4510만~5410만원이다. UX는 ‘GA-C’로 불리는 플랫폼(차체 뼈대)을 처음 사용한 게 특징이다.

긴급 제동과 차선 유지 기능,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등으로 구성된 ‘렉서스 세이프티 플러스’를 장착했다. 이와 함께 상위 모델엔 사각지대 감지와 후측방 경고 시스템이 들어갔다.

외관 디자인은 렉서스의 상징인 ‘스핀들 그릴’을 넣고 레이싱카에 영감 받아 공기 역학적 기능을 담아냈다. 실내 디자인은 10.3인치 디스플레이와 전통 종이 소재 등으로 꾸몄다.

고양=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