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전망치가 악화했다.

그러나 수출을 제외하고 내수판매, 자금 사정, 고용수준 등 전망치는 모두 개선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천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서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85.7로 전달 조사보다 0.9포인트 떨어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7.5포인트 내려간 수치다.

체감경기는 비제조업의 교육서비스업, 부동산과 임대업, 숙박과 음식점 등 자영업 전망 악화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조업의 4월 경기 전망치는 1.1포인트 내린 87.6으로 조사됐다.

의료정밀광학기기와 시계, 음료, 기타 운송장비 등 업종은 개선됐으나 목재와 나무제품, 가구, 의료용 물질과 의약품 등 업종은 나빠졌다.

비제조업은 0.9포인트 떨어진 84.7로 나타났다.

건설업은 3.3포인트 높아졌으나 서비스업이 1.8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교육서비스업, 부동산업과 임대업, 숙박과 음식점업이 악화했다.

수출 전망치는 89.8에서 87.5로 떨어졌으나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 사정, 고용수준 등 전망치는 모두 개선됐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이 '인건비 상승'을 제치고 가장 먼저 꼽혔다.

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4%로 전달보다 0.5%포인트 떨어졌으나, 작년 같은 달보다 0.9%포인트 높아졌다.
"中企 4월 체감경기 나빠져…자금·고용은 개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