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인 외관 및 2.0ℓ VC 터보 엔진 적용

닛산이 6세대 알티마를 선보였다.

28일 서울모터쇼 무대에 올라온 새 알티마는 디자인 정체성과 동력계로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닛산 V-모션 2.0 컨셉트를 기반으로 낮고 넓은 형상을 갖춰 공격적인 모습이다. 범퍼 아래까지 내려온 커다란 V모션 그릴과 날카로운 헤드램프 도어 손잡이 위로 주름을 잡은 캐릭터라인, 독특한 디자인의 C필러가 특징이다. 실내는 수평형 구조로 구성했다. 장거리 주행 시 피로를 덜고 허리 양 옆을 지지해 몸이 흔들리는 것을 막는 저중력 시트가 특징이다.
[2019 서울]닛산, 이름 빼고 다 바꾼 알티마


엔진은 4기통 가변 압축 2.0ℓ 가솔린 'VC 터보'를 탑재했다. VC 터보는 주행 상황에 따라 실린더 내 압축비를 8:1에서 14:1까지 조정해 성능, 효율을 가변 제어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한 재설계를 통해 성능, 효율을 높인 2.5ℓ 가솔린 직분사 엔진도 준비했다. 이밖에 안전품목은 부분 자율주행시스템인 프로 파일럿과 사각지대 경고, 인텔리전트 전방 충돌 경고 등을 넣었다.
[2019 서울]닛산, 이름 빼고 다 바꾼 알티마


한국닛산은 올해 여름 새 알티마를 출시할 예정이다.

고양=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2019 서울]메르세데스-벤츠, X5와 맞붙을 GLE 공개
▶ [2019 서울]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 [2019 서울]하반기 국내 출시, 쉐보레 트래버스
▶ [2019 서울]재규어, 성공적인 성형수술 거친 신형 XE 선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