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클래스 첫 세단·3세대 더 뉴 GLE 등 신차 12종 선보여
[서울모터쇼] 벤츠, 전기차 브랜드 'EQ' 라인업 2종 전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8일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벤츠의 전기차 브랜드인 'EQ' 라인업 2종 등 신차 12종을 공개했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비전 EQ 실버 애로우' 콘셉트카는 1938년 시속 432.7㎞라는 신기록과 함께 등장한 'W 125 실버 애로우'를 모티브로 한 모델이다.

길이 약 5.3m, 높이 약 1m인 유선형 레이싱카로 차체는 탄소섬유로 만들어졌다.

차량 아래에는 약 80kWh 용량의 충전식 배터리가 탑재됐으며,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00km에 이른다.

벤츠는 또 지난해 9월 스웨덴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더 뉴 EQC'를 서울모터쇼 일반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다임러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상징적으로 구현하는 '더 뉴 EQC'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로 EQ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인 '진보적인 럭셔리'를 구현했다.

각 차축에 전기 구동장치를 달아 완전히 새로운 구동 시스템을 갖췄으며 앞 차축과 뒤 차축에 연결된 2개의 전기모터를 통해 300kW 출력을 낸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최장 450㎞에 이른다.

벤츠는 국내 주력 모델인 E-클래스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E300e)을 비롯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3종을 선보이며 순수 전기 구동의 미래를 향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서울모터쇼] 벤츠, 전기차 브랜드 'EQ' 라인업 2종 전시

아울러 이번 모터쇼에서 A-클래스의 첫 세단인 '더 뉴 A-클래스 세단'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며 A-클래스 라인업을 확장한다.

기존 해치백 스타일의 A-클래스에 국내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해 새롭게 추가된 세단형이다.

A-클래스 세단은 2.0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24마력의 힘을 낸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도 적용됐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처음 공개된 '더 뉴 CLA'도 아시아 최초로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인다.

이밖에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인 GLE의 3세대 모델 '더 뉴 GLE'를 비롯해 G-클래스 신모델, C200, 고성능 라인업인 메르세데스-AMG 3종 등 8종의 모델이 국내 최초로 전시된다.

이번 모터쇼의 메르세데스-벤츠 전시관은 EQ와 메르세데스-AMG, 메르세데스- 마이바흐의 브랜드를 별도 공간으로 구성해 브랜드별로 차별되는 가치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