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야외활동 위한 기능성 신제품
하루에도 여러 번 날씨가 변하는 봄철이다. 미세먼지도 심하고 일교차도 커졌다. 이런 날씨엔 외부 환경으로부터 몸을 보호해주는 기능성 의류가 필요하다. 특히 야외활동을 즐기려면 바람을 막아 체온을 유지해주는 기능성 재킷을 챙겨야 한다. 오래 걸어도 발에 땀이 차지 않게 해주는 편안한 신발도 필수다. 아웃도어 업체들은 봄철 야외활동을 위한 기능성 신제품들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노스페이스 ‘데이 컴팩트 쉴드 재킷’

노스페이스 ‘데이 컴팩트 쉴드 재킷’

기능성 바람막이는 필수

미세먼지는 야외활동을 꺼리게 되는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노스페이스는 일명 ‘미세먼지 차단 재킷’으로 불리는 ‘프로텍션 재킷’을 내놨다. 바람을 막아주는 기본 기능과 함께 미세먼지가 옷에 달라붙는 것을 막아주는 기능도 갖췄다. 올해 나온 ‘데이 컴팩트 쉴드 재킷’은 입과 코를 덮어주는 하이넥 디자인이 특징이다. 길이가 긴 ‘데이 컴팩트 쉴드 코트’는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다. 정전기 발생을 최소화하는 원단으로 제작한 것도 강점이다.

K2의 ‘하이크 에어 3.1 재킷’은 초경량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봄부터 여름, 가을까지 입기 좋은 외투다. 바람이 잘 통하는 소재다. 옆구리, 팔 안쪽 등 자주 움직이는 부위를 메시 소재로 제작했다. 화사한 꽃무늬를 넣은 ‘플라워 타공 재킷’도 봄에 잘 어울리는 신제품이다. 모자를 뗐다 붙일 수 있어 실용적이다. K2는 또 몸에 꼭 맞는 타이츠를 신고 등산을 떠나는 젊은 층이 늘어나는 데 착안해 ‘하이킹 타이즈’ 신제품을 선보였다. 기존 등산바지보다 더 날씬해 보이는 타이츠로,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나다.
코오롱스포츠 ‘웨더코트’

코오롱스포츠 ‘웨더코트’

바람막이의 기능을 일상복으로 확장한 신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변덕스러운 날씨에 입기 좋은 기능성 트렌치코트 ‘웨더코트’를 주력 상품으로 내놨다. 이 옷은 방수 방풍 등 기본적인 아웃도어 의류의 기능을 갖추면서도 품이 넉넉하고 디자인이 심플해 평상복으로 입기에도 좋다. 지난해 봄 처음 출시했을 때 80% 이상 팔려나갔다. 올해 새로 내놓은 웨더코트는 종류가 더 다양하다. 클래식한 사파리, 일자로 떨어지는 슬릭코트, 체크무늬를 넣은 코트 등이다. ‘남녀 춘절 웨더코트’는 베이지, 딥블루, 트로피컬 프린트, 하운즈투스 체크 등 트렌디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주목을 끌고 있다.

아이더 워킹화 ‘퀀텀’

아이더 워킹화 ‘퀀텀’

편안한 신발의 핵심은 쿠션

걷는 걸 좋아하는 사람에겐 무엇보다 편안한 신발이 가장 중요하다. K2의 하이킹화 ‘플라이하이크’는 푹신한 고탄성 쿠션을 적용한 신제품이다. K2와 한국신발피혁연구원(KIFLT)이 공동개발한 고탄성 플라이폼으로 제작했다. 접지력과 내구성을 강화한 아웃솔(밑창), 발의 피로도를 줄여주는 3중 몰드 구조 ‘엑스폼 기술’ 등이 착화감을 높였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땀이 빨리 마를 수 있도록 건조, 투습 기능을 높였다. 다이얼을 돌려 끈을 조이는 보아 시스템을 적용했다.

아이더의 ‘퀀텀’도 쿠션 기능을 강화한 워킹화다. 반발탄성과 충격흡수력을 높여 발에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오래 걸어도 피로감이 덜 느껴질 수 있게 만든 것이다. 보아 다이얼을 적용했고 발 냄새를 제거해주는 대나무사 인솔(깔창)을 넣었다. 방수, 투습 기능을 갖춘 고어텍스 인비저블핏 소재를 사용한 신발이다.

 K2 '플라워 타공 재킷'

K2 '플라워 타공 재킷'

레드페이스의 ‘PFS 워킹화’는 올해 업그레이드된 제품이다. 겉 소재를 니트로 제작했고 방수 방풍 투습 기능을 높였다. 평상시에도 신기 편하도록 밑창의 접지력을 높여 발목을 단단하게 잡아주는 게 특징이다.

본격적인 봄을 맞아 산을 찾는 젊은 층도 늘어나고 있다. 블랙야크의 ‘2030 마운틴 크루’들은 새로운 등산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산행을 ‘세션’으로 부르고 산악회를 ‘클럽’으로, 회원을 ‘크루’로 칭하면서 등산을 즐기는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눈에 확 띄는 옛날 등산복을 입지 않고 자신만의 개성을 더한 옷을 선호하는 점, 등산바지 대신 레깅스를 입는 점 등이 이들의 특징이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형형색색의 재킷과 일자형의 등산바지를 입는 중장년층의 패션을 그대로 따르지 않는 게 요즘 2030 등산객들의 특징”이라며 “2030 마운틴 크루들의 필수 아이템이 된 레깅스는 올해 등산 패션의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