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아웃도어
노스페이스 데이 컴팩트 쉴드 재킷

노스페이스 데이 컴팩트 쉴드 재킷

봄을 맞아 변덕스러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극심했다가 비가 내리고, 최대 20도에 달하는 일교차를 보이는 등 변덕이 심한 환절기 날씨다. 이럴 때일수록 봄바람을 막아주는 기능성 외투가 필수다. 여기에 미세먼지가 달라붙는 것을 방지해주는 ‘안티더스트’ 기능까지 더해진다면 금상첨화다. 노스페이스는 쾌적한 야외활동을 도와주는 다양한 기능성 제품을 선보였다.

미세먼지 막아주는 재킷

노스페이스의 베스트셀러로 손꼽히는 ‘프로텍션 재킷’은 일명 ‘미세먼지 차단 재킷’으로 불린다. 변덕스러운 봄 날씨에 바람을 막아 체온을 유지해 주면서 미세먼지가 옷에 붙는 것을 막아주는 제품이다.

2017년 처음 나온 ‘프로텍션 재킷 시리즈’는 매년 다양한 종류로 확장돼왔다. 올해 프로텍션 재킷 신제품은 미세먼지 입자 크기보다 작은 크기의 기공으로 구성된 멤브레인 및 라미네이션으로 처리된 원단을 사용했다. 또 정전기 발생을 최소화해 옷에 먼지가 달라붙는 것을 줄여주는 도전사 원단을 적용했다. 이른바 ‘제로 더스트 테크’를 적용한 옷들은 등산과 하이킹, 러닝, 일상생활에서도 입기 좋은 디자인으로 나왔다. 기본 재킷형은 물론 젊은 층이 선호하는 아노락, 보머, 연령대에 구애받지 않는 코트 등 10여 종의 스타일 중 고를 수 있다. 성인용 제품과 함께 키즈용 외투도 나와 아이와 함께 입기 좋다.

노스페이스 어반 레이스 브이모션 재킷

노스페이스 어반 레이스 브이모션 재킷

대표 제품인 ‘데이 컴팩트 쉴드 재킷’은 입과 코를 덮는 하이넥 디자인에 끈으로 조일 수 있는 후드가 달려 있다. 바람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스트레치 원단으로 제작해 몸을 움직일 때 불편하지 않다. 색상은 다크 네이비, 슬레이트 블랙, 차콜 등 3종으로 나왔다. 아노락 스타일의 ‘데이 컴팩트 쉴드 아노락’과 길이가 긴 ‘데이 컴팩트 쉴드 코트’도 인기를 끄는 디자인이다.

실용적인 외투 ‘인기’

꽃샘추위에 입기 좋은 바람막이도 있다. 노스페이스의 ‘인슐레이션 재킷’은 자체 개발한 인공 충전재 ‘티볼’과 ‘브이모션’을 적용한 옷이다. 바람이 잘 통하면서도 외부의 찬 기운을 막아준다. 한겨울에도 겹쳐 입기 좋고 한여름에도 걸치기 편한 사계절용 외투다.

출퇴근용으로 입기 좋은 옷으로는 단색으로 나온 세련된 디자인의 ‘브릭월 재킷’을 추천할 만하다. 평상복 위에 걸쳐 입기에도 부담이 없는 디자인으로, 티볼 충전재를 넣어 가벼우면서 따뜻하다. 간절기에 입기 좋다. 여성용은 피치, 피오니, 블랙 등 3가지 색으로 나왔다. 남성용은 크림 베이지, 차콜, 네이비, 블랙 등 평상복과 잘 어울리는 4가지 색으로 제작했다.

노스페이스 브릭월 재킷

노스페이스 브릭월 재킷

허리 라인을 강조한 ‘어반 레이스 브이모션 재킷’은 보온성과 통기성을 갖춘 외투다. 스트레치성 소재로 제작해 몸의 움직임이 편하다. 기능성 의류지만 물세탁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여성용은 라일락, 화이트, 블랙 등 3가지로 나왔다. 남성용은 블랙, 화이트, 네이비 등 3가지 색 중 고를 수 있다.

일교차가 큰 봄철엔 입고 벗기 편한 카디건 한 벌이 있으면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다. 재킷 안에 겹쳐 입기도 좋고 티셔츠 위에 걸치기도 편한 게 카디건의 장점이다. 노스페이스의 ‘테크 울 카디건’은 부피가 작아 휴대하기 좋은 옷이다. 바람이 잘 통하고 땀을 빨리 배출해주기 때문에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해 준다. 정전기 방지 기능도 갖췄다. 구김이 가지 않고 때가 잘 묻지 않는 소재로 제작했다. 남성용은 기본 디자인으로, 여성용은 길이가 긴 디자인으로 나왔다. 색은 총 7가지다.

노스페이스 관계자는 “일교차가 심하고 변덕스러운 봄에는 기능성 바람막이 재킷과 실용적인 카디건 등의 외투를 입는 것이 좋다”며 “야외활동을 할 땐 체온을 유지하고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