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SUV 차명 '베뉴' 확정…내달 17일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는 올해 하반기 전 세계에 출시되는 엔트리(생애 첫차) SUV의 차명을 '베뉴'(VENUE)로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는 베뉴가 엔트리카라는 점을 고려해 특정지명을 차명으로 사용한 기존 현대차 SUV와 달리 영어로 '장소'를 의미하는 베뉴로 이름을 정했다.

기존의 코나(KONA), 투싼(TUCSON), 싼타페(SANTAFE), 팰리세이드(PALISADE) 등 SUV의 차명은 미국 휴양지와 고급 주택지구 등에서 따왔다.

현대차 관계자는 "엔트리 SUV 주 고객층은 자동차를 처음 구매하거나 밀레니얼 세대들이기 때문에 특정 지역으로 한정하는 대신 기대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자신만의 특별한 장소가 될 수 있도록 정했다"고 설명했다.

베뉴는 내달 17일 미국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