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은행, '3파전' 확정…키움·토스에 '애니밴드스마트은행' 도전장

제3 인터넷전문은행 인가전에 총 3곳이 뛰어들었다. 일찍이 인가 도전장을 내밀었던 키움뱅크, 토스뱅크와 함께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이 예비인가 신청을 접수했다. 금융위는 엄정한 심사를 거쳐 5월 중 예비인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6일~27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총 3개 신청인이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키움뱅크(이하 가칭)와 토스뱅크,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이 그 주인공이다.

키움뱅크는 키움증권, 다우기술, 사람인에이치알, 한국정보인증, 하나은행, SK텔레콤, 십일번가, 코리아세븐, 롯데멤버스, 메가존클라우드, 바디프랜드 등 28개 주주사가 참여했다.

토스뱅크는 이에 비해 주주사 수가 적었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한화투자증권, 굿워터캐피탈, 알토스벤처스, 리빗캐피탈, 한국전자인증, 뉴베리글로벌(베스핀글로벌), 그랩(무신사) 등 8개사 주주로 참여했다.

애니밴드스마트은행은 주주구성 협의 중에 있다. 금융위는 "대부분의 신청서류가 미비해, 기간을 정하여 보완요청 후 보완이 되지 않는 경우 신청을 반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비인가 신청내용은 금융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될 예정이다. 인가 관련 이해관계자 등 신청내용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경우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오는 4~5월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5월 중 금융위원회가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한다.

예비인가를 받은 곳이 인적·물적요건 등을 갖추면 본인가를 신청한다. 금융위의 본인가(신청 후 1개월 이내 심사 원칙) 6개월 이내 영업을 개시할 수 있다. 금융위는 최대 2곳까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줄 계획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