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인터넷전문은행 키움뱅크 예비인가 접수

키움증권(67,600 +2.27%)은 키움뱅크(가칭)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키움뱅크에는 키움증권을 비롯해 KEB하나은행, SK텔레콤, 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메가존클라우드가 주요주주다.

키움뱅크는 ICT를 중심으로 금융, 유통 등 30여 개 주주사가 보유한 사업역량을 기반으로 혁신·포용·안정성을 겸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은행을 선뵌다.

키움뱅크는 ICT와 금융을 융합해 '오픈(Open) 금융 플랫폼'을 지향한다. 고객과 기술(Tech)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자가 자유롭게 참여해 필요한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플랫폼 그 자체다.

키움뱅크는 이 같은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술력과 아이디어는 충분하나 체계적인 지원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 기업에 마중물 역할을 한다. 그들이 필요로 하는 기술금융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성장단계별 스타트업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와 전자상거래 솔루션을 제공하는 '메가존클라우드', 1만 4000여개의 스타트업 네트워크를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 금융전문 AI솔루션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의 구조적 혁신모델을 추구하는 '에이젠글로벌'과 스타트업 토탈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부동산을 활용한 대안투자와 온라인 대환대출, 사업자와 고객의 접점에 제로뱅킹(Zero banking) 서비스를 적용한 신개념 금융서비스, 디스플레이 멀티 터치를 이용한 새로운 스마트폰 결제·인증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부동산 P2P 업체 '투게더앱스', 전자등기 플랫폼 업체 '피노텍', 국내 배달 대행 앱 '바로고', 결제플랫폼 핀테크 업체 '원투씨엠' 등 주주사들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 역량을 활용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용평가 시스템을 갖춘 'SCI평가정보'를 비롯해 30여 개 주주사가 보유한 방대한 고객 소비·행동기반 빅데이터 정보와 고도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신용평가모델(CSS)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신용평가로 금융서비스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던 금융 소외계층에게 최적화된 금융서비스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주주사가 확보하고 있는 인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생활금융 서비스도 제공한다. 900만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취업포털 '사람인'을 활용해 취업준비생과 사회초년생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바로고', '11번가' 등 중소상공인 접점 주주를 통해 프리랜서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뉴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업체 '아프리카TV'와 종합금융 정보회사인 'FN가이드'의 정보를 활용해 금융 컨텐츠 및 노하우도 제공한다.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소셜트레이딩 컨셉의 금융정보 공유 공간을 키움뱅크 내에 구현한다는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해외 결제 비즈니스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원투씨엠', 블록체인·사물인터넷(IoT) 등 핵심기술 기반 신성장 사업을 선도하는 '현대BS&C', 국내 여행인프라를 보유한 '하나투어' 등의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에서도 언제든지 키움뱅크에 예치한 원화기반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키움뱅크만 이용하면 각 업권별 영역을 넘어 모든 금융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생활밀착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ICT 분야의 혁신기업을 필두로 금융, 통신, 유통 분야의 리딩기업이 참여하고 있어 인터넷전문은행의 확대 및 발전을 추구할 수 있는 역량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