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현대상선 신임 사장이 27일 공식 취임했다. 현대상선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그는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에 올랐다. 배 사장은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 LG전자 부사장, 범한판토스 사장, 우송정보대 산학협력 부총장 등을 지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