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산은) 회장이 다음달 초 아시아나항공과 재무구조 개선약정을 다시 맺는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회계법인 감사에서 감사 의견이 '한정'에서 '적정'으로 변경됐다.

아시아나항공 주채권 은행인 산은은 지난해 4월6일 비핵심 자산 매각, 전환사채 및 영구채 발행 등을 통한 유동성 확보 자구안이 담긴 약정을 다른 채권 은행들과 1년 기한으로 맺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이 다행히 감사 의견 적정을 회복했는데 시장 신뢰는 흔들렸다"며 "협의해 자구계획을 철저히 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준의 약정을 체결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