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사외이사에 하영구…선임 사외이사 제도 강화

SK하이닉스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최근 SK그룹이 경영 투명성 확보와 주주권익 보호, 기업가치 제고 등을 취지로 내걸고 계열사의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로 받아들여졌다.

이사회는 박정호 사장이 과거 SK그룹의 하이닉스 인수를 주도한 것은 물론 그룹 ICT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반도체와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전반에 걸친 폭넓은 경험과 통찰력을 갖고 있다고 보고 의장 적임자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은 1989년 ㈜선경에 입사한 뒤 SK텔레콤 뉴욕지사장, SK그룹 투자회사관리실 CR지원팀장(상무), SK커뮤니케이션즈 사업개발부문장, SK텔레콤 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 SK C&C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회사 관계자는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이 분리됨에 따라 이석희 대표이사(사장)는 경영 활동에 집중하면서 작년 말부터 시작된 반도체 경기의 급격한 하락과 ICT 업계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 이사회는 사외이사를 기존 5명에서 6명으로 늘리기로 하고 하영구 전 한국씨티금융지주 회장을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아울러 지난해 3월 도입한 선임 사외이사 제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선임 사외이사는 현재 최종원 이사가 맡고 있다.

선임 사외이사는 경영진에 주요 경영 현안에 대한 보고를 요구할 수 있고, 사외이사들만 참석하는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도출된 다양한 의견을 경영 활동 전반에 반영하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또 선임 사외이사에게는 이사회 운영 평가 권한도 부여해 사외이사의 독립성과 견제·감시 기능을 강화하도록 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에만 12차례의 사외이사회가 열려 51건의 안건을 심의했다"면서 "선임 사외이사는 지난달에 작년 이사회 활동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 데 이어 오늘 이사회에서 보고했고, 다음달 정기보고서를 통해 평가 결과를 공개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 이사회 의장에 박정호…대표이사·의장 분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