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AM WHO I AM 콘셉트로 진행.. 케이트 모스, 니시우치 마리야 등 참석
메트로시티, 19FW 패션쇼&파티 성황리 종료

이탈리아 네오 클래식 브랜드 메트로시티의 ‘19FW 패션쇼&파티’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22일 더 라움에서 진행된 메트로시티 19FW 패션쇼&파티에는 브랜드 엠버서더인 케이트 모스를 비롯해 니시우치 마리야, 아유미, 이혜정, 남보라, 배윤경, 장성규, 김호영 등 국내외 셀럽 51명과 인플루언서와 프레스와 해외바이어 등 약 1,5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세계적인 레전드 모델인 케이트 모스와 일본 패션 아이콘으로 불리는 니시우치 마리야가 포토월에 등장하자 수많은 관람객들의 이목이 집중되었다.

쇼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사랑하며, 당당하게 표현한다는 ‘I AM WHO I AM’를 콘셉트로 꾸며졌다. 이는 이 시대의 트렌드세터들을 대변하는 콘셉트로서, 나라는 고유한 존재의 소중함과 나를 둘러싼 타인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메트로시티의 19FW 컬렉션은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특별한 나를 표현한 유니크한 메시지를 담은 ‘플레잉 카드(Playig Card)’ ▲각기 다른 다양한 존재를 상징하며 그 자체로 아름다운 밤하늘의 수많은 별인 ‘스타(Star)’ ▲순수 본연의 레드 컬러로 거침없는 도전과 승리를 상징하는 ‘트루 레드(True Red)’를 모티브로 했다.

패션쇼에서는 메트로시티의 뉴 시그니처 컬러 '트루 레드'를 선보이는 레드 아이템들을 시작으로 베이지, 데님, 메탈, 블랙 컬러 순으로 19FW 룩이 공개됐으며, 뷰티살롱 '마끼에'와의 협업이 진행된 가운데 총 31명의 모델이 총 68 착장을 완벽히 소화했다.

강렬한 레이어드 수트와 과장된 어깨와 슬리브를 강조한 오버 트렌치 코드, 하이웨이스트 팬츠룩으로 다양한 스타일링을 제안했으며, 이어 메탈릭, 스톤, 별 모티브와 골드 오너먼트 디테일이 돋보이는 매혹적인 톤온톤의 글램룩들이 소개되었다.

19FW 아이템에는 콘셉트 슬로건인 ‘I AM WHO I AM’의 텍스트 디자인을 곳곳에 활용해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거침없는 개성과 다양성을 포용하는 당찬 애티튜드를 직관적으로 표현해냈다. 또한 롱 기장의 글러브와 벨트, 빅 사이즈 리본 디테일로 컬렉션의 재미를 더했으며, 오버사이즈의 레디투웨어와 대비해 미니백을 매치해 룩의 밸런스를 맞췄다.

메인 컬러로는 트루 레드를 비롯하여 퓨어 화이트, 퓨어 블랙, 카멜, 메탈릭, 데님블루가 사용되었으며, 바이올렛, 핑크, 블루를 활용하여 포인트를 더했다. 소재는 캐시미어, 울, 데님, 스트라이프 코튼, 메탈릭을 메인 소재로 스타(별), 스톤 태슬, 핫픽스, 아플리케 등으로 디테일을 추가했다.

쇼 무대는 브랜드 라이트닝 및 아세테이트를 이용한 백월 및 구조물로 입체감을 표현했다. '트루 레드'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레드 라이트로 극적인 효과를 더했으며 네온과 PVC를 활용하여 컬러의 디테일을 살렸다. 레드 벌룬으로 꽉 채운 쇼 피날레는 많은 관람객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이번 패션쇼의 음악은 이범 음악감독의 디렉팅과 함께, 4인조 밴드 ‘고재민&더 빌리지 포크’의 보컬리스트 고재민이 뉴-트로 사운드의 라이브 공연으로 마치 콘서트장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선사했다.

쇼가 끝난 후 현장에는 패션과 예술, 음악을 한 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풍성한 애프터파티가 마련됐다. DJ 공연과 칵테일&케이터링, 샤이니 태민·마미손의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프로모션으로 패션쇼의 밤을 더욱 무르익게 했다.

프로모션으로는 레드볼풀, 포토부스, 미러 셀피 등으로 꾸며진 포토존이 설치되었으며, 협업을 진행한 식음료 브랜드 '미미미'의 케이터링, 코튼캔디, 팝콘을 즐길 수 있는 스낵존이 제공되었다. 여기에 헤어 스타일링, 메이크업, 타투 등 다양한 뷰티 요소를 만나볼 수 있었던 'I AM PRETTY ZONE', 페이팅건, 키링 커스터마이징, 러거지 택 등 체험거리가 마련된 'Play zone'도 마련되었다.

메트로시티 관계자는 “이번 19FW 패션쇼&파티는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볼거리와 구성으로 준비된 컬렉션으로 꾸며졌다”며 “특히 이번 패션쇼 참가를 위해 세계적인 모델이자 메트로시티의 엠버서더인 케이트 모스가 첫 내한해 메트로시티의 아이덴티티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