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센터 주장 모두 혐의없음 또는 각하된 사안"
투기자본감시센터, KB금융 주총장 입장 무산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 관계자가 27일 KB금융의 주주총회에서 윤종규 회장의 사퇴를 요구하려 했으나 주총장에 입장하지 못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이날 KB금융의 주총 개시 전에 보도자료를 내 "센터의 윤영대 공동대표가 주총에 참석해 윤종규 회장의 국세 횡령, 뇌물, 취업 비리 등 각종 범죄를 추궁하고 자진사퇴를 요구할 것"이라며 "(KB금융의) 감사에게 김앤장과 윤종규 회장을 고발할 것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단체 윤영대 대표는 회사 측이 '업무방해'라며 입장을 제지해 주총장에 입장하지 못했다.

앞서 이 단체는 국민은행이 국민카드를 인수 합병할 당시 조세를 포탈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를 방조했다고 주장하면서 이 전 대통령 등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또 현대증권을 고가에 인수해 KB금융에 6천억원의 손실을 초래했다고 주장하면서 윤 회장을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KB금융 관계자는 "투기자본감시센터가 고발한 내용은 검찰에서 '혐의없음'으로 종결되거나 각하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