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회장 "전략적 M&A 과감하게 실행…생명보험 보완 요구 있어"
KB금융 주총서 "주가 낮다" 성토…시민단체 입장 막아

27일 열린 KB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낮은 주가에 대한 주주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과감한 인수·합병(M&A)으로 경쟁력을 높여 펀더멘털 관리에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주주에게 약속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KB금융 본사 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는 지난해 KB금융 주가가 경쟁사보다 저조했던 원인과 대책에 대한 설명 요구가 쏟아졌다.

지난해 KB금융 주가는 전년대비 약 35% 하락했다.

윤 회장은 주가 하락에 대해서 거시 경제의 어려움, 금융 관련 규제 등과 함께 KB 내부에도 원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윤 회장은 "우리가 시장에 안도감을 주기 위해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더 보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며 "양궁게임이라고 하면 10발 중 남은 한발을 확실하게 쏘는 것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미래 성장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 인수·합병(M&A)을 과감하게 실행할 것"이라며 인수 합병 대상 중 하나로 생명보험 분야를 언급하기도 했다.

윤 회장은 "생명보험 분야를 더 보완해야 하는 것이 어떻냐는 여망이 있다"며 관련 규정 변화로 조만간 자본 확충이 필요한 생명보험사들이 시장에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동남아 시장 등 글로벌 시장 수입원 다변화에도 노력하겠다고는 뜻도 밝혔다.

그는 "미얀마 시장도 더 해야 하고 인도 시장도 살펴보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결과적으로 주가는 펀더먼털을 반영하고 반드시 본래 모습에 맞는 주가로 가리라고 믿는다"며 "기초 체력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주총회 전자투표제에 대한 질의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 "상황을 봐서 필요하면 설명을 드리고 도입을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KB금융 주총서 "주가 낮다" 성토…시민단체 입장 막아

이날 주총에 앞서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가 주주총회에 참석해 윤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겠다고 밝혔지만, KB 측 직원에 의해 입장이 봉쇄됐다.

이 단체의 대표는 KB금융 주주 자격으로 주총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KB 측은 "주총장에서 소란을 피우면 사측이 퇴장을 시킬 수 있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주총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윤 회장의 국세 횡령 의혹 등을 제기했지만, KB 금융 측은 "대부분 무죄로 확정되는 등 의혹이 풀린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2018 회계연도 재무제표·이익배당 승인, 김경호 신임 사외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등 6개 안건이 승인됐다.

KB금융의 2018년 실적 기준 배당금은 주당 1천920원이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주당 배당금은 전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배당성향은 전년(23.2%)보다 1.6%포인트 상승한 24.8%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