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대한항공을 이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70)이 경영권 수성에 실패하면서 회사가 충격에 빠졌다.

대한항공은 2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 등을 올렸다.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주총 참석 주주들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지분 2.6%가 부족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자발적 결단이 아닌 쫓겨나듯 사내이사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게 돼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내부에서는 경영 차질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장 오는 6월 대한항공 주관으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개최가 걸림돌을 맞게 됐다. 최고경영자(CEO)가 총회 의장을 맡는 관례를 어떻게 처리할 지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조 회장 장남인 조원태 사장이 여전히 대표이사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고, 조 회장도 주식 지분을 여전히 보유하고 있어 조 회장의 영향력이 완전히 배제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밖에 조 회장이 경영에서 물러나는 것이 대한항공 경영 투명성을 강화, 회사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실제 이날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안 부결 소식이 알려지자 대한항공과 지주사인 한진칼 등 계열사 주가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