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일부터 주요 맥주제품 출고가 평균 5.3% 인상
다음 달 주세법 개정 발표 전 '기습' 가격 인상이란 설명
'카스' 브랜드 매각 앞두고 '몸값' 올리기 위한 조치란 분석도
오비맥주 카스

오비맥주 카스

국내 맥주 점유율 1위 '카스'의 가격이 오른다.

오비맥주는 다음달 4일부터 카스,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mL 기준 출고가가 현재 1147.00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오르게 된다.

오비맥주의 출고가 인상은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5개월 만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주요 원부자재 가격과 제반 관리비용 상승 등 전반적인 경영여건을 감안할 때 출고가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원가 압박이 가중되고 있으나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가 국산 맥주 가격을 인상하면 하이트진로(하이트, 테라)와 롯데(클라우드, 피츠) 등도 조만간 맥주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주류업계는 1등 업체가 가격을 인상하면 후발 주자들도 뒤따르는 게 관행처럼 이어져왔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아직 맥주 가격 인상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1월부터는 주류 가격명령제가 폐지되면서 업체가 원하는 시점에 자율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주류 가격명령제란 국세청이 주류의 가격을 통제할 수 있는 제도다.

그동안은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이유로 주류업체가 가격을 인상하기 전 정부 당국과 사전 협의를 진행해왔다. 오비맥주는 2011년 가격 인상을 타진했으나 정부의 반대로 무산된 적이 있다.

다음 달 주세법 개정안 발표를 앞두고 선제적 조치 차원의 가격 인상이라는 분석도 있다.

정부가 기존 '종가세'를 폐지하고 '종량세'를 도입하면 국산 맥주는 세율이 낮아져 오히려 출고가격을 낮출 수 있는 여지가 커지지만, 최근 수입맥주 공세로 수익성이 떨어진 국산 맥주의 이익을 보전하기 위해 미리 인상해둔 것 아니냐는 설명이다.

오비맥주가 '카스' 브랜드 매각을 염두에 두고 있기 때문이란 분석에도 힘이 실린다. 오비맥주는 최근 카스의 TV 광고를 전부 내렸다.

대신 광주공장에서 생산한 버드와이저 500mL 제품을 다음 달부터 시중에 유통하고 본격적으로 업소 시장을 공략한다. 버드와이저는 오비맥주 모회사인 AB인베브의 대표 브랜드 제품 중 하나다. 현재 카스 TV 광고 빈자리는 버드와이저가 채우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오비맥주 모회사인 AB인베브가 최근 카스 브랜드 매각을 두고 몇 곳의 업체와 구체적인 대화를 진행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 "다만 매각 가격에 대한 입장 차이 때문에 딜이 멈춰져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