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LIMA 2019' 참가…방산전자·지상무기체계 등 전시

한화디펜스, 한화시스템 등 한화그룹 방산 계열사는 26일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개막한 국제 해양·항공 전시회 'LIMA 2019'에 참가해 지상무기체계와 방산전자 기술 등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동남아 국가를 중심으로 36개국 555개 업체가 참가한 대규모 방산 전시회로, 오는 30일까지 진행된다.

한화는 방산전자 분야에서 우리 해군의 주요 함정에 탑재된 함정 전투체계(CMS)와 국경·해안 지역의 감시와 신속 대응을 가능하게 한 통합 감시체계 솔루션 등을 선보였다.

함정 전투체계의 경우 함정 탑재 무장, 센서, 항해 보조장비 등이, 통합 감시체계 부문은 고해상도 주·야간 원거리 관측용 '퀀텀 아이'와 차량·함정 탑재형 전자광학추적 장비, 휴대형 다기능 관측경 등이 각각 소개됐다.

지상무기체계에서는 지난해 처음 공개된 신형 차륜형 장갑차 '타이곤' 모형이 전시됐다.

회사 관계자는 "다목적 군사 지원함, 연안 임무 함정, 차세대 고속함정 등 말레이시아 해군의 함정사업과 차륜형 장갑차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화 방산 계열사, 동남아 국제전시회서 첨단 무기체계 소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