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수입차 비중이 10%를 넘었다. 운전자 연령은 40대가 가장 많고, 30대와 50대 순으로 나타났다. 국산차는 50대, 40대, 30대 순이다. 여성 운전자 비중은 국산차보다 수입차가 크다. 수입차 10대 중 7대는 남성이, 3대는 여성이 몰고 있다.

25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가입 승용차·다인승(7∼10인승) 1천630만2천대 중 국산차는 1천451만1천대, 수입차는 179만1천대다. 수입차 비중은 2016년 말 8.8%에서 2017년 말 9.8%, 지난해 말 11.0%로 해마다 커졌다.

보험개발원은 자동차보험 주(主)피보험자를 기준으로 가입자, 즉 운전자의 연령과 성별을 분석했다. 국산차 운전자는 50대(28.9%)가 가장 많았고, 40대(28.4%), 30대(20.0%), 60대(14.4%) 순이다. 수입차 운전자는 40대(31.9%)가 가장 많았고, 30대(27.6%), 50대(22.7%), 60대(11.3%) 순이다. 국산차 운전자는 74.0%가 남성, 26.0%가 여성이다. 수입차는 70.8%가 남성, 29.2%가 여성이다. 여성 운전자 비중은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큰 셈이다.

수입차 운전자 연령이 국산차보다 비교적 낮은 현상은 보험가입 경로를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30∼40대 이용률이 높은 온라인 자동차보험 비중은 국산차가 51.5%, 수입차가 55.7%다. 수입차의 온라인 가입률은 2016년 47.6%에 견줘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자동차보험은 담보 종류에 따라 대인Ⅰ·Ⅱ, 자손, 대물, 자차로 나뉜다. 이 가운데 자차담보는 의무 가입이 아니지만, 사고가 났을 때 자기 차량 수리비를 보장한다. 자차담보 가입률은 국산차 77.3%, 수입차 84.4%로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약 7%포인트 높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수입차에 고가 차량이 많고, 사고 때 부품값과 수리비도 비싼 게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국산차가 주로 중·소형인 반면, 수입차는 중·대형 비중이 압도적으로 큰 점과도 연관이 깊어 보인다. 국산차는 중형(배기량 1천600∼2천㏄ 이하)이 32.4%로 가장 많고, 소형B(1천∼1천600㏄) 23.0%, 대형(2천㏄ 초과) 16.3%, 소형A(1천㏄ 이하) 12.0% 순이다. 수입차는 대형이 43.9%로 가장 많고, 중형 41.7%, 소형B 10.5%, 소형A 0.3%에 다인승 3.5%다.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