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뉴질랜드서 5개 매장 운영
이갑 대표, 브리즈번 공항서 개점식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오른쪽)가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을 둘러보고 있다.  /롯데면세점 제공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오른쪽)가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을 둘러보고 있다.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이 국내 면세점 사업자로는 처음으로 호주와 뉴질랜드에 진출했다.

롯데면세점은 25일 호주 브리즈번 공항에서 오세아니아 지역 진출을 알리는 면세점 개점 행사를 했다.

이날 행사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를 비롯해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사업부문(BU) 부회장, 게르트 얀 브리즈번 공항공사 사장, 윤상수 주(駐)시드니 총영사, 롯데면세점 모델인 엑소(EXO) 멤버 수호·카이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8월 호주 JR듀티프리의 호주 4개 지점과 뉴질랜드 1개 지점 등 총 5개 지점을 인수했다. 약 4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지난 1월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브리즈번 공항점은 2795㎡ 규모로 화장품, 향수, 주류, 시계 등 600여 개 브랜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오세아니아 지역 진출과 동시에 글로벌 넘버원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롯데면세점의 운영 능력을 바탕으로 2023년까지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점 사업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호주·뉴질랜드 진출로 롯데면세점은 해외 7개국에서 12개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올해 오세아니아 지역에선 2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올 상반기 롯데면세점은 베트남 다낭 시내점과 하노이 공항점도 추가로 연다. 해외 사업에서 2020년까지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