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인가 신청 27일 마감

신한금융·현대해상 컨소시엄 불참
외국사 3곳은 토스 기존 투자자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를 준비 중인 토스(업체명 비바리퍼블리카)가 외국 금융회사 3곳을 토스뱅크 주주로 영입했다. 신한금융과 현대해상의 빈 자리를 외국사로 메우겠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외국 금융회사 3곳이 벤처캐피털로 토스에 자본을 투입한 곳이고 전략적 투자자가 아니어서 토스뱅크가 인터넷은행 인가를 받을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반면 경쟁 인터넷은행인 ‘키움뱅크’는 인가를 받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외국 금융회사 3곳 유치했지만…토스뱅크, 인터넷전문銀 인가는 '미지수'

토스 “꿩 대신 닭”

토스는 토스뱅크에 글로벌 벤처캐피털 3곳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컨소시엄 구성을 마쳤다고 25일 발표했다. 토스가 지분 67%를 보유한 대주주로서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이끌고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털 리빗캐피털이 각각 9% 지분을 갖는다. 또 한국전자인증(지분 4%), 온라인 패션플랫폼 무신사(2%)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알토스벤처스 등 3곳은 토스에 이미 투자한 벤처캐피털이다.

토스는 또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주축이 되는 ‘챌린저 뱅크’ 모델을 추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모델은 영국 몬조, 브라질 누뱅크 등의 인터넷은행이 채택하고 있는 방식이다. 이들은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고객 기반을 구축한 뒤 은행업 인가를 취득해 혁신적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는 게 토스 측 설명이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중신용 개인 고객과 소상공인 중심으로 혁신적인 금융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토스가 외국사를 영입한 것은 당초 컨소시엄을 구성하려 했던 신한금융과 현대해상 등 국내 금융사가 참여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있어 토스가 전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 것이 결별 이유”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금융당국 관계자는 “27일 예비인가 신청서를 받아봐야 알겠지만 신한금융 등 국내 금융사 참여가 무산된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착착 진행되는 키움뱅크

키움뱅크는 키움증권의 대주주인 다우기술이 주축이다. KEB하나은행, SK텔레콤, 11번가 등이 참여하는 컨소시엄 구성을 끝내고 27일 예비인가 신청을 마칠 계획이다. 주주 구성 등에 우여곡절이 많았던 토스뱅크와 달리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KEB하나은행, SK텔레콤 등 시장지배적 사업자를 주요 주주로 확보한 뒤 재무적 투자자 등을 포함해 20여 개 업체로 컨소시엄을 꾸렸다. 토스뱅크와 달리 사업 모델과 방향은 밝히지 않았지만 주주 구성을 살펴볼 때 인가받는 데 큰 문제가 없을 것이란 게 금융계의 대체적 평가다.

키움은행의 지분 구조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키움증권의 모기업인 다우기술을 주축으로 키움증권, 키움저축은행 등 계열사가 주주로 참여해 30%대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원회는 5월 말까지 인터넷은행에 대한 예비인가를 내주고, 본인가는 연내 해준다는 방침이다. 금융위는 혁신성과 안정성 등을 주요 평가 항목으로 삼아 예비인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안상미/김순신/강경민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