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업무보고
"통화정책 기조 변화도 고려"
"추경, 생산성 높이는 데 쓰여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가 정부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추진에 대해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지출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기 둔화가 뚜렷해진다면 통화정책의 기조 변화도 고려할 수 있다”며 상황에 따라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음을 내비쳤다.

이 총재는 2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추경 편성과 재정 지출 확대가 필요하다고 보는지를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국제통화기금(IMF)이 10조원 정도의 추경을 권고했는데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0.5% 수준”이라며 “성장률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확대 정책도 필요하다고 봤다. 글로벌 경기 하강 리스크가 확대되고 수출 둔화 등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 총재는 하지만 “국내 리스크는 주로 구조적 성격을 띠고 있어 단기적으로 대처하기 쉽지 않다”며 “단기적인 경기 부양보다는 장기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방향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총재는 “추경 등 재정지출 방향도 생산성을 향상시켜 잠재성장률을 높이는 쪽으로 가야 한다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현재 통화정책은 여전히 완화적이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또 “앞으로 통화정책은 완화 기조를 유지하면서 새로 입수되는 지표를 바탕으로 성장과 물가 흐름, 그리고 금융안정 상황을 모두 면밀히 점검하면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분간은 통화정책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관망하겠다는 의미다. 다만 “경기 둔화가 뚜렷해진다면 통화정책의 기조 변화도 고려할 수 있다”며 상황에 따라 금리 인하 가능성도 열어둘 수 있음을 시사했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