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TV시장 공략하는 '가전 투톱'

인공지능 화질 엔진 적용
저해상도 영상 8K로 자동변환
삼성전자가 2019년형 QLED TV를 25일 국내에 내놓았다. 모델들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에서 신제품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019년형 QLED TV를 25일 국내에 내놓았다. 모델들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에서 신제품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019년형 QLED TV를 국내 시장에 내놓았다. 25일 공개한 신제품 라인업은 98·82·75·65인치 8K 초고화질 제품과 82·75·65·55·49인치 4K 제품 등 18개 모델로 구성됐다. 98인치 8K 모델은 상반기 안에 출시된다.

2019년형 QLED TV의 가장 큰 특징은 인공지능(AI) 화질 엔진인 ‘퀀텀 프로세서 AI’가 적용된 점이다. AI 기술로 저해상도 영상을 8K 또는 4K 수준의 화질로 자동 변환해 준다. AI가 각 장면을 분석해 가장 적합한 사운드를 낸다. 어떤 위치에서든 최고 수준의 화질을 즐길 수 있는 ‘광시야각 플러스’ 기능도 탑재했다.

TV를 보지 않을 때는 화면에 뉴스, 날씨 등을 띄우는 ‘매직스크린 2.0’ 기능과 주변 기기와 전원선을 하나로 통합한 ‘매직 케이블’도 도입했다. 아이폰 등 애플 기기에 저장된 콘텐츠를 TV로 볼 수 있는 ‘에어플레이 2’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의 AI 플랫폼인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돼 음성 명령으로 전원, 볼륨, 채널 등을 제어할 수 있다.

8K 시리즈 가격은 △82인치 1590만원 △75인치 1019만원 △65인치 689만원이다. 4K 시리즈는 △82인치 1099만원 △75인치 939만원 △65인치 559만원이다. 4K 모델 가격은 작년보다 평균 20% 낮게 책정됐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