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감사의견 '한정'을 받은 아시아나항공이 정상적으로 시장성 차입금을 상환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다만 회사와 대주주의 성의 있는 조치를 요구했다.

최 위원장은 25일 대구·경북 지역 자영업·자동차부품산업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감사인인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22일 2018년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제표 감사보고서에서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입수하지 못했다"며 한정 의견을 내렸다.

이로 인해 아시아나항공 주식과 상장 채권은 거래 정지됐으며, 상장 채권은 내달 8일 상장 폐지될 예정이다.

채권시장은 이로 인해 1조원이 넘는 아시아나항공 ABS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자산유동화증권(ABS)은 자산이 뒷받침된 채권이고, 향후 매출채권을 담보로 발행된 것이므로 기업이 정상적으로 영업을 한다면 상환에는 문제가 없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감사보고서에서 '한정' 의견을 받아 문제가 생긴 만큼 아시아나항공이나 대주주인 금호산업의 조치를 강조했다.

그는 "근본적으로 회사와 대주주가 좀 더 시장이 신뢰할 수 있는 성의 있는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아시아나가 한정 의견을 받는 것은 영업력이나 현금흐름 문제가 아니라 감사 증거가 불충분하고 적합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아시아나항공에서) 최대한 이른 시일에 감사의견을 수정할 수 있게 노력한다고 하니 한번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감사의견을 수정한다면 기존의 차입금 상환 등을 포함해 당장 자금 흐름엔 큰 문제 없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