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훈 하나카드 사장(가운데).(사진=하나카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가운데).(사진=하나카드)

하나카드의 새 사령탑으로 장경훈 대표가 선임됐다. 현재 하나카드는 대형 가맹점과의 수수료 협상, 롯데카드 인수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장 대표의 어깨가 더욱 무거운 상황이다.

25일 하나카드에 따르면 장경훈 대표는 이날 오전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경영 활동을 시작했다.

취임식에서 장 대표는 "하나금융그룹의 천 여 개의 국내외 영업 채널과 국내 최대 통신회사인 SK텔레콤이 대주주로 참여하고 있고 동남아시아와 중국 등 전세계에 퍼져 있는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는 그 어느 카드사 보다 확고한 경쟁력"이라며 "그룹 CEO가 디지털과 카드를 포함하는 지불결제업을 선도하는 혜안과 강력한 리더십을 갖고 있어서 우리가 도약할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카드업계 대부분의 대표가 연임한 가운데 하나카드는 유일하게 수장 교체라는 변화를 선택했다.

장 대표는 올해 하나카드의 전략방향에 대한 키워드로 △디지털기반의 스마트 행복 창조 △글로벌 뉴 테리토리(New Territory) 개척 △콜라보 뉴 스피릿(New Spirit) 무장 등 세 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디지털은 내부 업무의 자동화뿐만 아니라 손님의 일상 전 부분에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획득하고 디지털로 초연결해 손님과 함께 호흡하면서 손님과 직원 모두에게 행복한 순간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구현하기 위해 모든 손님 동선에서 실시간으로 손님 관리와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손님 관리 체계를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하나카드만의 글로벌 지불결제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등 신흥 시장에서 글로벌 결제 인프라 제공자(Global Payment Infra Provider)라는 새로운 사업 영역을 개척할 계획이다.

장 대표는 "해외 여행 손님들의 다양한 니즈를 파악하고 분석해 해외 소비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동남아 등 신흥시장에 대해서는 지불결제 인프라 구축 지원으로 글로벌 시장을 하나카드의 새로운 성장 기반으로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은행뿐만 아니라 모든 관계사로 콜라보를 확대하고 유통과 통신, 비금융플랫폼, 공유경제 기업 등 대규모 손님을 보유한 업종과도 과감한 협업으로 손님에게 필요한 서비스 즉시 제공 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휴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하나카드는 장 대표가 전략과 영업 등 금융전반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탁월한 능력으로 회사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적임자라고 평가하고 있다.

1963년생인 장 대표는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하나은행 미래금융사업본부장, 하나금융그룹 전략총괄 등을 역임했다. 가장 최근에는 하나은행 웰리빙그룹장을 거쳐 하나카드로 자리를 옮겼다.

카드업계는 카드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으로 극심한 실적 악화가 관측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장 대표는 새로운 수익원을 발굴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다음달 초로 예정된 롯데카드 인수전도 중요한 과제로 지목된다. 롯데카드 매각 본입찰에서 하나카드가 인수에 성공하면 단숨에 업계 상위권 카드사로 도약할 수 있게 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하나카드와 롯데카드는 고객층이 크게 겹치지 않아 합병 후 시장점유율 상승은 물론 규모의 경제 실현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