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1분기 해외법인 이익 700억…올 일본 진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사진)이 "올 1분기 그룹 해외법인은 약 700억원의 세전이익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25일 미래에셋대우(7,390 -0.54%)에 따르면 현재 미국 뉴욕에 있는 박 회장은 최근 사내 임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지난해 11월 중국을 시작으로 해외를 돌며 각국의 상황과 사업의 기회를 들여다보고 있다.

박 회장은 지난해 5월 그룹 해외 사업 전략에 주력하는 글로벌경영전략 고문에 선임됐다. 그는 편지에서 "국내는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고 글로벌 비즈니스에 전념하겠다 결정할 때 쉽지만은 않았다"며 "지금 생각하면 최근 'Global X' 인수 이후 가장 잘한 결정이고, 후대 경영인들에게 글로벌 미래에셋을 물려줄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된 것같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글로벌 관점에서 보면 향후 글로벌 금융상품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올해 일본에 진출하고 중국과 인도의 비즈니스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경쟁력 있는 상품을 만들겠다고도 강조했다.

국내에서 진행 중인 사업에 대한 설명도 넣었다. 현재 한국 벤처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연면적 13만평(약 43만㎡)의 판교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국내외 관광객을 국내에 유치할 계획을 만들어 고용을 창출하고 소비를 진작하기 위해 강원도와 남해안 개발에도 적극 나서려 한다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