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13등급 기록, 자차 보험료 10% 인하 효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보험개발원에서 진행한 차종별 등급평가 결과 주요 차종의 등급이 상향됐다고 25일 밝혔다.
벤츠코리아, 주요 차종 보험료 내려갈 수 있어


먼저 C클래스와 S클래스는 전년 대비 2등급이 올라가 각각 10등급과 17등급으로 책정됐다. E클래스를 비롯해 기타 주요 차종은 1등급 상향을 통해 각각 13등급과 14등급으로 조정됐다. 중형 SUV GLC와 4도어 쿠페 CLA는 올해부터 개별 등급으로 산정, 각각 11등급 및 14등급을 받았다.

브랜드별 평균 등급으로 살펴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13등급으로 국내 수입차 평균 보험 등급인 8등급(84개 국내 수입차 모델 평균)을 앞섰다. 이에 따라 자동차 자차 보험료의 최대 약 10% 인하 효과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한편, 보험개발원의 차종별 등급평가는 사고와 손상 정도, 수리 용이성 및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산정하는 제도다.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나뉘며 26등급에 가까울수록 보험료가 낮아진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2019 서울모터쇼, 가장 편리한 교통편은?
▶ [하이빔]호모 모빌리티쿠스가 바꾸는 세상
▶ 랜드로버, 중국산 '짝퉁 이보크'에 승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