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1.2만대, 주말 2만대 주차공간 확보
-앱으로 실시간 교통상황, 길찾기, 주차정보 제공
-입장권+셔틀버스 이용권 결합한 패키지 판매

오는 29일 개막하는 '2019서울모터쇼'에는 약 65만여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관람객 편의를 위해 교통대책을 마련해 운영한다.

25일 주최측에 따르면 자가용 이용자를 위해 평일에는 킨텍스 주차장과 임시주차장 등 총 1만2,785면, 방문자들이 몰리는 주말에는 전시장 인근 기관들의 협조를 통해 최대 1만9,595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했다. 주차요금은 종일 기준으로 킨텍스 정규 주차장은 최고 1만2,000원, 임시주차장은 5,000원(선불)이며, 타기관 주차장의 경우 해당 시설에 따라 요금을 차등 적용한다.

지하철 이용객은 3호선 대화역에서 하차하면 되며, 주말에는 대화역과 전시장 사이를 오가는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광역버스는 강남 9700, 공덕/당산/영등포 M7731, 870, 1500, 9707, 서울역/광화문/신촌 M7106, 1000, 1100, 2000, 9714, 707, 김포공항 56, 150, 7300, 명동 9701, 합정 200, 성남/분당 8109, 부천 1001 등을 이용하면 된다.
2019 서울모터쇼, 가장 편리한 교통편은?


킨텍스 앱을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게 서울모터쇼를 즐길 수 있다. 앱에는 실시간 주차상황을 살펴볼 수 있으며, 주차비 결제기능과 자가용·대중교통·도보 길찾기 기능도 제공한다. 특히 앱을 통해 입장권 구매 시 전시장으로 바로 입장할 수 있다. 주변 맛집 정보와 핫플레이스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주말에는 컬쳐 큐레이션 컴퍼니 스마트인피니의 '라이프스타일 힐팩'을 통해 주말 입장권(3월 30~31일, 4월 6~7일)과 해당 관람일의 셔틀버스 왕복 승차권이 포함된 패키지를 판매한다. 패키지 구매 시 제공되는 쿠폰으로 e버스 앱에서 셔틀버스를 예약할 수 있다. 노선은 서울 수도권 거점의 잠실, 강남, 당산, 송내, 분당, 안양의 6개로 구성되며, 하루에 2개 일정(오전 10시 출발~오후 4시 귀가, 오후 1시 출발~오후 6시 귀가)으로 운행한다. 해당 패키지는 '여기어때'와 서울모터쇼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조직위는 일산서부경찰서의 협조를 얻어 불법 주정차 단속, 정체구간과 주요 진출로 교통 안내 등을 통해 전시장 인근 정체구간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랜드로버, 중국산 '짝퉁 이보크'에 승소
▶ 안방 지키려 나선 미국차의 속내는?
▶ 수입차 사회공헌활동, 판매사 중심으로 진화
▶ [시승]정체성의 재정립, 현대차 쏘나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