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갤럭시S10 하루 40대 한정
105만원→44만원 파격 할인
현대百도 인기 가전 50~70%
롯데백화점의 지난해 봄 정기세일. /한경DB

롯데백화점의 지난해 봄 정기세일. /한경DB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파격적인 ‘특가’ 행사를 내걸며 소비자 잡기에 나서고 있다. 위메프 티몬 등 e커머스(전자상거래) 업체의 대표적인 마케팅 전술을 오프라인 업체들이 벤치마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나흘간 ‘삼성 갤럭시 S10’을 특가로 판매한다. 대당 가격은 44만원으로, 정상가(105만6000원)보다 60% 저렴하다. 다만 하루 40대 한정이다. 롯데백화점 앱(응용프로그램)에서 특가 구매 쿠폰을 내려받아 백화점 내 삼성전자 매장을 찾으면 된다.
"경품추첨·상품권 증정만 하라는 법 있나…" 백화점 40년 전통 깨고 '특가 마케팅'

현대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인기 가전을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특가로 내놓는다.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무선이어폰’(19만9000원), ‘드롱기 커피머신’(12만9000원), ‘블루에어 공기청정기’(9만9000원) 등이다. 정상가보다 50~70% 이상 낮다. 현대백화점이 직접 매입한 뒤 대폭 할인해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은 다음달 4일까지 모든 점포에서 와인을 최대 80% 할인해 내놓는다. 준비한 분량만 68만 병이다. 지금까지 가격 할인을 한 적이 없거나 할인 폭이 작았던 프리미엄 와인을 반값에 판매하는 기획전도 마련했다.

그동안 백화점의 주된 마케팅 수단이 추첨 행사와 상품권 증정 등이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 같은 특가 행사는 극히 이례적이다. 특가 마케팅으로 소비자 시선을 잡는 데 짭짤한 재미를 본 e커머스 사례를 본떴다는 분석이다. 위메프, 티몬 등 e커머스 업체들은 20~30대 젊은 세대들이 선호하는 애플의 무선 이어폰 ‘에어팟’, 게임기 등의 정보기술(IT) 기기를 할인가에 대대적으로 풀어 흥행에 성공했다. 위메프는 지난해 10월 에어팟을 10만원 선에 파는 특가행사를 열었다. 에어팟을 사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지난해 11월엔 11번가가 에어팟을 11만원대에 내놓자 1분 만에 매진됐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특가행사와 관련해 “봄 정기세일을 기획하며 최근 주목받고 있는 삼성 갤럭시S10을 활용하기로 결정했다”며 “앱 등 온라인과 접목한 마케팅 방식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효과도 노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순차적으로 봄 정기세일에 들어간다. 롯데백화점은 다음달 14일까지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봄 할인전을 연다. 서울 소공동 본점은 나이키와 푸마 등 스포츠 브랜드 상품을 최대 30%, 금강제화와 탠디 등 잡화 상품을 20% 각각 싸게 판매한다. 강남점에서 25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20억원 규모의 골프 대전도 테일러메이드 등 유명 골프 클럽 가격을 최대 78% 할인된 수준으로 낮춘다.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 정기세일을 한다. 700여 개 브랜드가 봄 신상품을 10∼40% 저렴하게 판매한다.

갤러리아백화점도 동일한 기간 보라카이행 여행 경품 이벤트, 인테리어 특집전을 연다. 명품관에서는 4월 5∼18일 이탈리아 무역공사와 함께 이탈리아 브랜드 상품을 모아서 판매한다. AK플라자는 일부 브랜드를 제외하고 기본 10∼30% 할인하고, 이월 상품 기획전을 통해 최대 70% 할인 판매할 계획이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