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투자하려는 기업보다
떠나려는 기업이 더 많아
경제규모를 감안한 한국의 투자 매력도가 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보다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매력 없는 韓, 그리스보다 한참 뒤진 28위

24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한국의 해외직접투자(ODI) 금액이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1%로 조사됐다. 반면 외국인직접투자(FDI) 비중은 1.1%에 그쳤다. 이에 따라 2017년 순외국인직접투자(FDI-ODI)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0%로 계산됐다. 국내에 유입된 해외 투자금의 2배에 해당하는 돈이 해외 투자로 나갔다는 얘기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6개국 중 28위에 해당한다. 순외국인직접투자 적자폭은 2009년 -141억달러에서 지난해 -328억달러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홍성일 한경연 경제정책팀장은 “GDP 대비 순외국인직접투자 비율이 마이너스로 나왔다는 건 한국에 투자하려는 기업보다 한국에서 떠나려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라며 “시장규모와 각종 기업경영 여건 등을 감안한 한국의 투자매력도가 선진국 중 최하위권에 머문 셈”이라고 말했다.

1위는 세계 최저 수준의 법인세율(12.5%)을 앞세운 아일랜드가 차지했다. 스위스와 포르투갈 에스토니아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들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높은 인건비로 인해 한때 생산기지로서의 매력이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프랑스와 영국은 물론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그리스 포르투갈에도 뒤처졌다.

전문가들은 한국의 투자매력도가 떨어진 이유로 △인건비와 법인세가 높아 운영비가 많이 들고 △수도권 규제 등 각종 규제와 반기업 정서로 신규 투자가 쉽지 않고 △중국 동남아시아 등에 비해 내수 시장이 작은 점 등을 꼽았다.

오상헌/정영효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