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출 또 줄었다…OECD 32개국 중 26위

한국의 수출 감소세가 1월 들어 두드러졌다.

24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1월 한국의 수출은 전년대비 5.9% 감소했다. OECD 32개국 중 한국의 순위는 26위다.

지난해 10월 추석 기저효과로 반짝 2위를 차지했지만 그 다음달인 11월 3.6% 증가로 16위로 밀려났다. 12월에는 수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순위는 15위였다.

수출 증가율이 떨어졌음에도 순위를 유지한 것은 주요 20개국(G20)의 흐름이 비슷해서다.

G20 국가 중 1월 수출 증가율이 한국보다 낮은 곳은 일본(-6.8%), 러시아(-11.2%)뿐이다. 평균은 –1.0%다.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캐나다 등은 수치가 집계되지 않았다.

한국은 지난 1월 반도체 수출에서 23.3%, 선박 17.8%, 석유제품 4.8% 등이 각각 감소했다. 문제는 한국 경제의 수출 의존도가 높다는 점이다. 지난해의 경우 성장률(2.7%)의 절반 이상인 1.8%포인트를 수출이 밀어 올렸다. 전문가들은 수출 둔화세가 경제 성장에 직격탄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2월 수출도 11.1% 감소하면서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다. 3개월 연속 수출 감소라는 기록은 2016년 7월 이후 처음이다. 3월 수출 실적도 마이너스 추세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다만 감소폭은 하반기로 갈수록 점차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