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국제해사기구(IMO)가 도입하기로 한 ‘2020년 선박용 연료 황 함량 규제’를 앞두고 해운업계, 조선 기자재업계와 선제 대응에 나섰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지난 21일 한국해양진흥공사, 현대상선, 현대종합상사, 현대글로벌서비스, 디섹, 파나시아 등과 친환경 설비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을 비롯한 5개 투자사(현대종합상사, 현대글로벌서비스, 디섹, 파나시아)는 45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현대상선의 탈황장치(스크러버)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스크러버는 선박용 황산화물을 저감하는 장비다.

현대상선은 운영 중인 주요 컨테이너선 19척에 내년 상반기까지 스크러버를 장착할 계획이다. 스크러버 설치에 필요한 총금액은 1500억원이다. 현대상선이 약 450억원을 자체 부담하며,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약 600억원을 보증부 대출을 통해 현대상선에 지원하고, 나머지 금액은 상생펀드를 통해 충당한다. 펀드 운용은 멀티에셋자산운용이 맡는다.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업계가 IMO의 2020년 규제에 대응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