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이 22일 전북 신안군 비금도 염전 부지에 300MW 육상태양광 설비를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LS산전, 호반산업, 해동건설과 신안군 비금면 신재생에너지주민협동조합이 MOU에 참여했다.

이번 사업은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협동조합형 태양광 사업이라고 한수원은 설명했다. 비금면 주민들이 사업 출자에 참여한다. 설비 용량 300MW는 원자력발전소 약 3기와 맞먹는다. 한수원 관계자는 “203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해 760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