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주권 시대입니다. 자동차는 ‘사용자 경험’의 집합체죠. 이동수단 없이 사회는 성장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카POLL]을 통해 독자 분들의 경험을 공유해주세요. [편집자주]
[카POLL] BMW '520d' vs 'X3'…2세가 태어납니다!

# 30대 가장입니다. 아이가 곧 태어날 예정이라서 새차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BMW 520d를 타고 싶지만, 뒷좌석이 좁아서 가족이 함께 타려면 불편할 것 같아서요.

트렁크 용량은 충분해 보이는데 역시 아이가 태어나면 부족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확 끌리지는 않지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습니다. 현명한 판단일까요?


판매 중인 520d는 BMW의 '대표 주자'다. 특히 5시리즈는 1972년 시장에 나온 이후 전 세계에서 760만 대 넘게 팔렸다.

520d는 2.0L 디젤(경유) 엔진을 얹어 최고 출력 190마력, 최대 토크 40.8㎏·m의 성능을 낸다. 8단 자동 변속기가 들어갔다.

2017년 완전 변경(풀 체인지) 되면서 새롭게 디자인한 차체 뼈대(섀시)와 강성을 끌어올렸다. 덕분에 이전 모델 크기가 커지면서 실내 공간이 넉넉해졌다. 무게는 오히려 115㎏가량 줄었다.

이 밖에 차선을 유지하고 측면 충돌을 피할 수 있도록 돕는 ‘레인 컨트롤 어시스턴트’, 자동으로 주차하는 ‘파킹 어시스턴트’ 등 반자율주행 기술이 들어갔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6750만~7490만원이다.
[카POLL] BMW '520d' vs 'X3'…2세가 태어납니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3 x드라이브(사륜 구동) 20d의 경우 6640만~693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X3는 520d와 같은해 7년 만에 새 옷을 입었다. 이 차는 2003년 등장한 뒤 160만 대 이상 판매됐다. 앞뒤 바퀴 간 거리(휠베이스)를 5㎝ 늘리고 무게는 최대 55㎏ 줄었다. 이 덕분에 50 대 50의 전후 무게 배분을 달성했다.

탑재한 2.0L 엔진의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는 520d와 같다. SUV인 만큼 넉넉한 실내 공간과 높은 활용성이 장점으로 꼽힌다.
[카POLL] BMW '520d' vs 'X3'…2세가 태어납니다!



종료 : 2019.03.22~2019.03.29 (168명 참여)

BMW 520d vs X3, 당신이 고른 차는?

세단을 좋아하는 예비 아빠. 하지만 가족을 위해 넉넉한 뒷자석의 SUV를 구입해야 할 것 같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 가장의 품위를 위해 세단 '520d'를 산다

    44명 26%
  • 편안한 이동 수단을 위해 'X3'를 탄다

    124명 74%


세단을 좋아하는 예비 아빠. 하지만 가족을 위해 뒷좌석과 트렁크 공간이 넉넉한 SUV를 구입하려는데…520d VS X3, 당신의 선택은 무엇입니까.

<한경닷컴> 홈페이지에서 투표가 진행 중입니다.
☞ 투표하러 가기 http://news.hankyung.com/poll/11444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