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어워드 개최…최고상에 LG전자·디스플레이 '올레드 롤러블'

LG그룹은 올해 'LG 어워드'의 최고 혁신상인 '일등 LG상'에 세계 최초로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한 LG디스플레이팀과 LG전자팀이 공동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LG 어워드는 기존의 그룹 내 연구개발(R&D) 부문 '성과 보고회'와 사업 부문 '혁신 한마당'에서 각각 진행하던 혁신 성과 시상식을 통합한 것이다.

지난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는 R&D와 생산·품질, 구매·공급망 관리, 영업·마케팅, 선도상품 등의 부문에서 성과를 낸 20여개 팀이 상을 받았다.

5G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만든 LG유플러스팀, 독자적인 배터리 수명 시험법을 개발한 LG화학팀 등도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에 참석한 구광모 회장은 "LG에 가장 중요한 일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제대로 깨닫고 앞서 만들어내는 것"이라면서 "혁신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고객 가치를 높이는 일에 철저하게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과감하게 도전하는 시도와 노력이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구 회장은 특히 "미래 LG는 고객을 위한 우리의 생각과 행동이 날마다 조금씩 혁신을 만들어가는, 그래서 '혁신'이라는 단어를 더는 강조할 필요가 없는 회사가 되기를 꿈꿔본다"고 강조했다.

행사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등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170여명이 참석했다.
LG 구광모 "더이상 '혁신' 강조할 필요없는 회사 만들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