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지분 2.7% 블록딜 매각

우리은행은 22일 장 시작 전(前)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보유 중인 우리금융지주(10,650 0.00%) 지분 1834만6782주(지분 2.7%)를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금융지주의 해외투자자 지분율은 재상장일인 지난달 13일 당시 27.5%에서 30.2%로 높아지게 됐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국제결제은행(BIS)비율은 각각 0.18%포인트, 0.10%포인트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고 우리은행 측은 설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미국(57.4%), 아시아(30.9%), 유럽(11.7%) 등 해외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매각 물량의 3배가 넘는 약 7억5000만달러(약 8460억원) 규모로 참여했다"며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 전량을 성공적으로 매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