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최첨단 기능 탑재된 '신형 쏘나타' 공개

현대자동차가 2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신형 쏘나타' 신차발표회를 갖고 공식 출시했다.

5년 만에 완전 변경(풀 체인지)된 '쏘나타'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감성적인 스포티함)’를 반영했다. 특히 새 심장(엔진)과 기본 성능을 대폭 높일 수 있는 3세대 플랫폼이 적용돼 있다.

전장(길이) 4900㎜, 전폭(너비) 1860㎜, 전고(높이) 1445㎜다. 이전 모델보다 높이가 30㎜ 낮아졌다. 휠베이스(앞뒤 바퀴 차축 사이 간격)는 35㎜ 늘어난 2840㎜다. 차체가 더 낮고 길어져 역동성 있는 모습을 갖췄다.

가솔린(휘발유) 2.0 모델은 CVVL 엔진과 6단 자동 변속기를 얹었다. 최고 출력 160마력, 최대 토크 20.0㎏·m의 성능을 낸다. 판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2346만~3289만원이다.

액화석유가스(LPG)를 연료로 사용하는 2.0 LPI 모델은 최고 출력 146마력과 최대 토크 19.5의 힘을 발휘한다. 2140만~317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