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마트 제공

사진=이마트 제공

지난 14일 오픈한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 매장인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6일 만에 누적 방문객 수 20만명을 돌파하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트레이더스의 첫 서울 점포인 월계점은 오픈 첫 날인 14일(목)부터 19일(화)까지 6일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약 75억원으로 목표대비 2배가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구매 소비자 수는 7만 5000명을 기록했고 방문고객 수는 20만명 가량으로 추정했다. 이는 2010년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최대 매출이자 최다 방문 기록이다.

실제로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오픈 첫날 13억5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지난 14년 트레이더스 수원점 오픈 당시 수립된 트레이더스 오픈일 최대 매출 기록을 5년만에 갈아치웠다.

이처럼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3km 이내의 핵심 상권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원거리인 전략(3~5km) 및 광역상권(~7km )소비자 방문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오픈 첫날 방문 소비자의 60% 이상이 도보, 자전거 등으로 이용 가능한 3km 이내의 핵심상권 고객이었던 것과 비교해 첫 주말의 경우 원거리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광역상권 소비자가 절반에 육박했다.

이 같은 성과는 정확한 상권분석을 바탕으로 트레이더스만의 상품 경쟁력을 강화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대표적으로 한국형 장보기에 초점을 맞춘 축산 대표품목과 델리(즉석조리)코너의 경우 트레이더스 개점 이래 지난 주말 월계점에서 역대 트레이더스 최고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월계점 오픈 특가 상품으로 준비한 양념토시살은 월계점에서만 누적 매출로 10톤 가량 판매됐다. 이와 함께 비회원제의 열린 창고형 할인점으로 시장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온 것 역시 트레이더스 성공의 또 다른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부사장)은 "트레이더스 월계점의 성공적인 서울 입성을 통해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 도약을 위한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다양한 상품과 프로모션을 통해 소비자들이 계속 찾고 싶은 창고형 할인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