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투자·대출 지원 모두 검토…광주시·현대차 빼고는 첫 외부 투자 선언
광주은행 '광주형 일자리' 투자한다…합작법인 투자유치 신호탄

광주은행이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투자에 참여한다.

합작법인의 두 축인 광주시, 현대차를 뺀 외부기관에서는 처음으로 나온 투자 선언이다.

21일 광주시와 광주은행에 따르면 광주은행은 합작법인 투자를 전제로 광주시와 규모, 방식 등을 논의하고 있다.

투자 금액은 구체적인 사업성 검토 등을 거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직접 투자나 대출 지원 등 방식이 논의되는 가운데 두 가지 형태 모두 참여하는 방안이 유력해 보인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 기업의 참여가 중요하고, 광주은행도 광주·전남을 대표하는 은행으로서 역할과 소임에 충실하겠다"며 "합작법인 자본금 일부를 투자하고 한도 내에서 대출 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은행 '광주형 일자리' 투자한다…합작법인 투자유치 신호탄

합작법인의 총자본금은 7천억원가량으로, 이 가운데 2천800억원을 광주시 등 자기자본으로 충당한다.

광주시 590억원(21%), 현대차 530억원(19%)을 부담하고 나머지 1천680억원은 투자자를 모집해 마련한다.

광주시는 자기자본금 외 나머지 자금 4천200억원은 재무적 투자자인 국책은행 산업은행과 기타 금융권에서 조달할 계획이다.

방침대로라면 광주은행은 자기자본금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물론 대출 지원으로 재무적 투자에도 참여하게 되는 셈이다.

광주시가 최근 주간사로 삼일회계법인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투자유치에 나선 가운데 광주은행의 행보는 다른 기업·기관의 참여를 이끌 수도 있다는 기대를 모은다.

광주시 관계자는 "세부 내용이 조율 중이어서 아직 확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광주은행의 적극적인 투자 의지 표명은 각계 투자의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고 의미를 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