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마스터, 누계판매 4,000대 돌파한 영업사원
-김유현 25년 간 연 평균 150대 이상 판매실적 유지

기아자동차가 누계판매 4,000대를 달성한 부산 영도지점 김유현 영업부장을 '그랜드 마스터'로 임명하고, 상패와 K9을 수여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랜드 마스터'는 누계판매 4,000대를 돌파한 우수 판매 직원에게 부여하는 최고의 영예로, 김유현 영업부장 이전까지 단 8명만이 이름을 올렸다. 1993년 입사한 김 부장은 연 평균 150여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유지하며 25년 4개월만에 누계 4,000대를 달성했다.

기아차의 9번째 영업달인, 누적 4,000대 판매

기아차는 영업 현장의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장기판매 명예 포상제도, 스타 어워즈 등 다양한 포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장기판매 명예 포상제도는 누계 판매 2,000대 달성 시 '스타', 3,000대 달성 시 '마스터', 4,000대를 달성하면 '그랜드 마스터', 6,000대에 도달하면 '그레이트 마스터' 칭호와 함께 부상을 수여하는 제도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BMW 판매사 철수, 원인 놓고 갑론을박
▶ 르노삼성,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지역 본부로 편입
▶ 쉐보레, 서울모터쇼서 대형 SUV '타호' 첫 선
▶ 포르쉐, 지속 가능성 보고서 발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