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인 25만건 전년대비 2.6%↓
취업난·인구감소·집값상승 영향
작년 국내 혼인율이 통계 작성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취업난에 결혼 적령층 감소, 집값 상승 등이 겹친 결과로 풀이된다.

'비혼 쇼크'…작년 혼인율 사상 최저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8년 혼인·이혼 통계’를 보면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를 의미하는 조(粗)혼인율은 작년 5.0건(행정기관 신고 기준)을 기록했다. 1970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조혼인율은 1970년 9.2건에서 1980년 10.6건으로 늘어난 후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2012년부터 작년까지 7년 연속 하락했다.

작년 전체 혼인 건수는 25만7622건으로 2017년보다 6833건(2.6%) 줄었다. 1971년(23만9457건)과 1972년(24만4780건)에 이어 통계작성 이후 세 번째로 적은 수치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을 주로 하는 연령층인 30대 초반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20대와 30대의 실업률이 증가하고 주거 부담이 많이 늘어난 것을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혼인 연령은 높아지는 추세다. 작년 평균 초혼 연령은 남성 33.2세, 여성 30.4세로 각각 전년보다 0.2세씩 상승했다.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하면 남성은 1.8세, 여성은 2.1세 올랐다. 연령별 혼인 구성비는 남성은 30대 초반(36.0%)이, 여성은 20대 후반(35.1%)이 각각 가장 높았다.

국제결혼은 급증하고 있다. 외국인과의 결혼은 작년 2만2700건으로 전년 대비 1900건(8.9%) 늘었다. 베트남·중국인과의 결혼이 주를 이뤘다. 외국인 아내 국적은 베트남이 6338건(38.2%)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3671건(22.1%), 태국이 1560건(9.4%)으로 뒤를 이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