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인도판 우버' 올라에 역대 최대 3억달러 투자

정의선 "시장변화에 선제대응"
인도 최대 車호출 업체 손잡아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인 올라에 3억달러(약 339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오른쪽)이 지난달 말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바비쉬 아가르왈 올라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인 올라에 3억달러(약 339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오른쪽)이 지난달 말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바비쉬 아가르왈 올라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 올라(Ola)에 3억달러(약 3390억원)를 투자한다. 역대 최대 규모의 외부 투자다. 현대·기아차는 ‘동남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그랩과의 협력에 이어 올라와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모빌리티(이동수단) 시장을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제조업을 넘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사업 계획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라에 역대 최대 규모 투자

현대·기아차는 올라와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관한 계약을 맺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에서 다각적인 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9일 발표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2억4000만달러(약 2710억원), 6000만달러(약 680억원)를 올라에 투자하기로 했다. 두 회사의 투자금액은 3억달러로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동남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기업 그랩에 투자한 2억7500만달러를 뛰어넘었다.

정 수석부회장과 바비쉬 아가르왈 올라 최고경영자(CEO)는 계약에 앞서 지난달 말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만나 구체적인 협력 방안과 미래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인도 모빌리티 1위 업체인 올라와의 협력을 통해 우리가 목표로 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의 전환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소비자에게 새롭고 더 큰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혁신 기업 투자 확대 나서

올라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도 차량호출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인도의 하루 평균 차량호출 건수는 2015년 100만 건에서 지난해 350만 건으로 세 배 이상으로 늘었다. 2011년 설립된 이 회사는 세계 125개 도시에서 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등록 차량은 130만 대에 달한다. 차량호출 서비스 누적 건수는 10억 건을 돌파했다.

현대·기아차와 올라는 △플릿(법인 판매) 솔루션 사업 개발 △인도 특화 전기자동차 생태계 구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 3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단순 지분 투자에 그치지 않고 인도에서 전기차 및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토대를 함께 마련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분석된다.

현대모비스는 러시아 정보기술(IT)기업 얀덱스와 자율주행차량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데 합의했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얀덱스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차량 플랫폼을 개발해 현대차 쏘나타 모델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얀덱스가 자율주행차량 운행 허가를 받은 러시아와 다른 국가에서 연말까지 AI 기술 적용 차량 100대를 운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얀덱스는 모스크바에서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도 운영 중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