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수장 교체
이영관 회장, 한국도레이 대표로
이영관 회장

이영관 회장

도레이첨단소재가 다음달 1일 출범하는 합병회사의 초대 최고경영자(CEO)에 전해상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고 19일 발표했다. 2017년 대표이사 사장(최고운영책임자)으로 승진한 전 사장은 2년 만에 기존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의 합병사인 도레이첨단소재의 CEO를 맡게 됐다.

전 사장은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도레이첨단소재의 전신인 제일합섬에 입사했다. 이후 첨단재료연구센터장, IT소재사업본부장, 필름판매담당, 수지케미칼사업본부장 등 주요 부서를 거쳤다. 도레이첨단소재 관계자는 “전 사장은 필름 및 IT 소재 사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켰고, 신사업인 수지케미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등 경영 능력을 인정받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전해상 사장

전해상 사장

20년 동안 도레이첨단소재와 도레이케미칼을 이끈 이영관 회장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겸 이사회 의장을 맡는다. 이 회장은 한국도레이 대표로 회사 전반의 발전에 주력할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고부가가치 소재 및 요소기술 개발을 강화하고 연구 역량 확충을 위해 최고기술책임자(CTO) 직을 신설, 임희석 대표이사 부사장을 승진 발령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