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한국 기업 신용도, 전반적 하락세 이어질 듯"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한국 기업들의 신용도가 당분간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지속할 것으로 19일 전망했다.

S&P는 "한국 기업들의 신용도가 2015∼2017년 약 3년간의 추세적 개선을 뒤로하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완만한 하락 사이클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무정책이 더욱 공격적으로 변한 것이 신용도 하향 압력의 주된 요인이라고 판단한다"며 "이는 주요 기업의 투자 지출 증가, 배당 및 자사주 매입 등 주주 환원 확대, 지속적인 인수·합병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P는 "설비투자와 배당금 지급 및 자사주 매입 규모가 많이 증가하고 인수·합병이 이어지면 내부 영업 현금흐름을 활용해 관련 지출 전부를 조달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상당수 기업이 차입확대로 부족분을 충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S&P는 "무역분쟁과 보호무역 우려 속에서 반도체, 스마트폰, 자동차 등 주요 산업의 글로벌 수요 둔화도 부담이 될 수 있다"며 "한국 기업들의 신용도는 향후 12개월 동안 하방 압력에 직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한국 기업들의 전반적으로 양호한 운영 효율성과 제품경쟁력 등을 고려하면 신용등급이 급격히 하향 조정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