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그룹

/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공유 업체인 올라에 대규모 투자를 하기로 했다. 현지 모빌리티(이동수단)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서다. 뿐만 아니라 생산부터 판매 관리 서비스에 이르는 사업 영역을 키워나간다는 복안이다.

현대‧기아차는 올라와 투자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19일 발표했다. 투자 금액은 현대차 2707억원, 기아차 677억원 등 총 3384억원이다. 단일 투자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올라는 2011년 설립된 카헤일링(우버 등) 선두 업체다. 전 세계 125개 도시에서 130만 대가량을 운영하고 있다. 누적 서비스 건수가 10억 건 이상으로 높은 경쟁력을 지녔단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달 말 바비쉬 아가르왈 올라 최고경영자(CEO)와 먼저 만나 여러 의견을 나눴다. 당시 정 수석부회장은 “인도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올라와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업체로 전환하는 데 속도를 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룹 관계자는 “올라의 성장 가능성과 협력 중요성을 신중하게 검토해 내린 결정”이라며 “판매 확대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 등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지난 한 해 인도에서 55만 대를 팔아 업계 2위를 달리고 있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연 30만 대 생산능력을 갖춘 공장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올라는 이 밖에 플릿 솔루션 사업 개발, 현지 특화 순수 전기차(EV) 생태계 구축, 새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등에서 손을 잡는다.

한편 인도는 공유경제 시장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있다. 하루 평균 서비스 건수는 2015년 100만 건에서 지난해 350만 건으로 뛰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