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서구 평촌산업단지 내에 총사업비 1조7780억원 규모의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를 유치했다.

시는 19일 중회의실에서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와 평촌산업단지 내 부지(14만여㎡)에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은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천연가스발전시설 1000MW급, 수소연료전지 150MW, 태양광 2MW 발전시설을 건설하고, 대전시가 사용하는 약60%의 규모의 전력을 생산한다.

시는 투자 유치로 △건설기간(42개월)연간 8만5000명 일자리 창출 △이전가족 460명 인구 유입 △최소 658억원의 세수증대(30년 누적기준) △320억원(누적)의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통해 도시균형발전 등의 효과를 예상했다.

시는 앞으로 주민설명회 개최 및 발전소 견학 등을 추진해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 복합발전단지 건설로 지역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지역의 발전을 위한 여러 가지 현안들이 해결될 것”이라며 “평촌산업단지 내 관련 산업 유치에도 탄력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서구 평촌동, 용촌동, 매노동 일원에 총사업비 2620억원을 투입해 2016년부터 2022년까지 85만8000㎡(산업용지 54만6000㎡)의 산업단지를 조성 중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