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한국선 모바일 先주문 후
車번호판 인식해 자동결제
스타벅스코리아는 드라이브스루(DT) 앱 가입자가 50만 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코리아는 드라이브스루(DT) 앱 가입자가 50만 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서울 공릉동에서 삼성동으로 출퇴근하는 10년차 직장인 A씨는 지난해 말부터 아침마다 스타벅스 커피를 마신다. 이전에는 바쁜 출근길이라 엄두도 못냈지만 집 근처 스타벅스 공릉DT(드라이브스루)점이 생기고, ‘마이 DT패스’에 가입하면서 가능해졌다. 스타벅스 앱(응용프로그램)에서 미리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면 차량 번호판을 자동 인식해 1분도 안 걸려 커피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지난해 6월 도입한 ‘스타벅스 마이DT패스’의 가입자가 9개월 만에 50만 명을 돌파했다. 스타벅스는 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의 평균 대기 시간이 1분40초로 미등록 차량 대비 1분가량 감소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 시간은 세계 스타벅스 DT매장 중에서도 가장 빠른 기록이다. 미국과 일본 등의 DT매장에서는 차량 1대당 진입부터 출차까지 평균 4분 이상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 마이DT패스란 차량 번호판 정보를 스타벅스 선불식 충전 카드와 연동하는 서비스다. 스타벅스 DT매장을 이용할 때 신용카드나 현금을 낼 필요 없이 자동결제를 통해 주문한 메뉴를 바로 받아 출차하도록 했다. 차량이 진입하면 번호 자동인식 시스템이 미리 인지한다. 스타벅스 모바일 주문결제 시스템인 ‘사이렌 오더’로 사전 주문하면 별도의 주문 과정 필요 없이 바로 원하는 커피나 음식을 받아 출차할 수도 있다.

선주문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의 T맵 사용자가 운전 중에 “스타벅스 주문할게”라고 말하면 운전 경로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을 모두 안내해준다. 원하는 매장을 선택하면 차량 도착 5분 전에 주문 내역이 매장에 자동 전송되고 결제도 완료된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1분40초는 전체 DT매장 평균 시간이고, 앞차가 없다면 대기 시간은 15초 정도”라고 설명했다.

스타벅스 DT매장은 전국 180여 곳이다. 스타벅스는 올해 신규 매장 100여 개 중 절반 이상을 DT매장으로 운영 할 계획이다. 현재 마이DT패스 이용자는 전체 DT매장 이용자의 40%다.

백지웅 스타벅스 마케팅·디지털 총괄부장은 “주문과 픽업, 결제 과정이 간편해지고 차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줄어들어 이용자가 크게 늘었다”며 “DT 전용 상품 개발과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