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계적인 안전 시스템 구축
구자용 회장 "빈틈없는 관리로
고객에 신뢰주는 기업 되자"
구자용 E1 회장(오른쪽)이 지난 15일 전남 여수기지에서 열린 무재해 35년 기념식에서 깃발에 무재해 기념 휘장을 달고 있다. /E1 제공

구자용 E1 회장(오른쪽)이 지난 15일 전남 여수기지에서 열린 무재해 35년 기념식에서 깃발에 무재해 기념 휘장을 달고 있다. /E1 제공

액화석유가스(LPG) 전문기업 E1이 지난 3일부로 무재해 35년 기록을 달성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는 국내 정유·가스 및 민간 에너지업계 최장 기록이다.

E1은 1984년 3월 국내 최초의 지하 암반 LPG 저장시설인 전남 여수기지 운영을 시작한 이후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LPG를 공급해 왔다.

구자용 E1 회장은 지난 15일 여수기지에서 열린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식에서 “빈틈없는 안전 관리 덕분에 무재해 기업의 선봉에 서게 됐다”며 “무재해를 지속 실현함으로써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이라는 명성을 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직원들의 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정기적으로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E1 관계자는 “대규모 가스를 취급하는 기업이 35년 넘게 무재해 기록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체계적인 안전·보건·환경 시스템을 구축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E1은 체계적인 안전 시스템 구축 및 임직원 안전의식 내재화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분기 1회 이상 안전사고 대응 및 소집 훈련을 한다. 임직원들의 안전의식 및 대응력을 높이고, 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지속 강화하기 위해서다.

E1은 직원들의 위기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소방서·전기안전공사 등 외부 기관에서 전문가를 초빙해 주기적으로 직원 대상 안전 교육도 하고 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